시정하겠습니다


해병대의 김상병은 기수열외를 당해서 음주 상태로 총기를 난사했다고 한다. 필자 또한 의경 기동대 출신으로 기수서열 아래에서 군 생활을 했기에 기수열외가 주는 심리적, 육체적 부담감을 잘 알고있다. 김상병의 처지를 이해하지 못 하는 바는 아니지만,
한편으론 그 어린 나이에 자신과 타인의 인생을 망칠 크나큰 실수를 저지른 그가 안타깝고 애석하다. 해병대의 기수열외 제도를 두고 이곳 저곳에서 말들이 많은데,

그 암묵적으로 시행되는 제도가 왜 존재하는가를 생각해 보는게 우선이 아닐까 한다.

악,폐습은 바로 잡아야 한다. 사라질 것은 사라지고, 고쳐야 할 것은 고쳐야 한다는 말이다.
옳은 말이다. 그런데 그 전에, 어째서 악,폐습이 존재했을까에 대해 잠시 생각해보자.
대한민국은 휴전국가이다. 전쟁이 끝나지 않은 대한민국에서는 신체 건장한 남자라면 누구나 국방의 의무를 가지고 있다.
이 소위 '징병제' 라는 제도는 국민 대다수를 군사력으로 충원할 수 있는 효율적인 제도임에는 틀림 없으나,
모병제 등의 제도에 비해 개개인의 소속감이나 책임감이 낮다는 단점이 있다.

이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악,폐습'이다.

구타,가혹행위 등을 이용하여 징집되어 온 개개인들의 사고를 완전히 비틀어서, 상명하복의 절대적인 노예가 되게 만들고,
이어서 피해자가 가해자로 이어지는 리드미컬하며 내츄럴한 상황이 연출되는 것이다. 이 악,폐습은 우리 아버지 세대 이전부터 군 내에서 존재해왔지만, 근대에서 현대로 이어지는 시기에 인권존중이 심화되며 미디어의 발달로 숨기기가 어려워진 오늘날에는,
이 구시대의 유물같은 악,폐습들이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허면, 근대에서 현대로 왔기에 그 모든것은 사라져도 좋다는 말인가?

물론 악,폐습은 현대에선 통용되지 못 할 부분이 많은 잘못된 제도지만 그 존재 의의에 대해서 생각해보고, 그것을 대체할 현대에 맞는 제도를 찾고 나서 시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군대는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한 군인들이 있는 곳이다. 일일 병영 체험 캠프나 보이스카웃이 아니라는 말이다. 때문에 기강이 해이해져선 안되고, 누구나 납득할 만한 제도 아래에서 군 생활을 해야 마땅하다.

시대에 맞지 않게 구 시대적 발상을 견지하려는 입장도 웃기고, 그렇다고 인권 인권 거리면서 작금의 '이등별' 사태를 만들어낸 입장도 웃기기에 한번 써 본 글이지만. 대한민국 예비군의 일원으로서, 이 문제는 시급하고 중요한 사안이라고 생각하는데 높으신 분들은 별로 그렇게 생각을 안하시는 것 같아서 써 본 글이기도 하다. 

결론은, 기수열외 제도가 무작정 잘못되었다고 깔게 아니라 여타의 이유로 생겨서 지속된 제도이며 이 기수열외를 대체할 합리적인 제도를 도입해야 하는 것이 우선이며, 하여튼 뭐 하나 터지면 관심도 없다가 그때되어서 끓는 냄비처럼 시끄러운 것도 웃기다는 말.  

덧글

  • 한빈翰彬 2011/07/08 09:00 # 답글

    군대는 서열로 이루어진 곳입니다. 전쟁이 나면, 장교와 부사관들이 사병을 이끌죠. 기수열외는 하극상을 조장한다는 점에서 군대의 존립 그 자체를 위협하는 관습입니다. 장군 말을 하위 제대가 따르지 않는다면 그게 군대입니까? 그건 그냥 없애야 하는 겁니다.

    생긴 이유와 그 해결책은 이미 많은 분들이 말해왔습니다. 하위 장교 부사관들부터 개혁. 관심사병 정보는 오직 장교들만. 밑에서부터 단속하기 시작하면 그런 건 없어집니다. 해병대는 그걸 조장하고 있기에 문제가 되는 겁니다.
  • 붉은흔적 2011/07/08 11:19 #

    기수열외가 하극상을 조장하기에 사라져야 한다는 말씀에 동의합니다. 물론 상명하복체계가 무너지면 군대가 아니라는 말씀에도요. 다만, 그런 관습의 뿌리깊은 특성상 어지간한 단속으로도 없애는 것이 쉽지 않기에 단속하여 없애되, 부대 부적응자인 관심사병관리에 대해 사병 자체적으로 시행할 수 있는 제도를 생각해보자는 의미에서 써 본 글입니다. 기수열외라는 것이 단순한 부적응만을 이유로 당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어떤 사고나 사건을 일으켰을때에 주로 행해진다고 알고있는데, 그렇다면 현 관심사병관리 제도 자체에도 문제가 있는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듭니다. 군 내에서 발생하는 관심사병의 사건, 사고가 비일비재한 오늘날에는 더더욱 재고, 삼고해 봐야할 문제인 것 같습니다.
  • 마즈 2011/07/08 14:21 # 답글

    뭐 기수열외라는게 사실상 뭐 구타가 사라지고 들어온 왕따문화일종이라는게 문제죠;;;참;;;;
댓글 입력 영역